정보

Year 3 Day 42 오바마 행정부 2011년 3월 2일 - 역사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2011년 3월 2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백악관 콜로네이드로 가는 출입구에서 힐러리 로덤 클린턴 국무장관과 이야기하고 있다. 대통령은 나중에 집무실에서 조 바이든 부통령과 클린턴 장관을 만났다.

10:00AM 대통령과 부통령, 대통령 일간 브리핑 집무실 접견

10:30AM 대통령 집무실 수석 고문과 회의

12:30PM 대통령과 부통령의 점심 식사 개인 식당

1:45PM 대통령은 2010년 국가 예술 메달 및 국가 인문학 메달을 수여합니다. 퍼스트 레이디도 이스트 룸에 참석

오후 4시 30분 대통령과 부통령, 클린턴 국무장관 집무실 만남


오바마가 걱정해야 하는 이유

Gallup은 또한 월요일에 Team Obama에 대한 몇 가지 불안한 전국 뉴스를 보고했습니다. 대통령은 작년에 단 10개 주와 컬럼비아 특별구에서 50% 이상의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선거를 결정할 수 있는 5개 주(콜로라도, 플로리다, 노스캐롤라이나, 오하이오, 버지니아)에서 오바마는 가파르고 균일했습니다. 각 주에서 2011년의 승인은 2009년 수준에서 12~13% 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대부분의 주 여론조사는 더 나을 것이 없습니다. 1월 말에 오바마와 롬니의 대결을 제안한 플로리다의 4개 여론조사 중 대통령은 단 1명만 이겼습니다. 지난달 발표된 노스캐롤라이나의 PPP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은 단 1포인트 상승했다. 1월 중순의 오하이오 퀴니피악 여론조사에서는 대통령이 단 2% 포인트 상승했지만, 수요일 오하이오에서 실시된 PPP 여론조사에서는 오바마가 공화당 후보 4명을 모두 제치고 롬니를 7포인트 차로 앞서고 있습니다.

텍스트 크기

이것은 50-50 국가입니다. 오바마가 무소속에서 승리하고 스윙 스테이트에서 승리할 수 있다면 그는 재선에서 승리할 수 있습니다.

잠시 6개월을 되감아 보겠습니다. 그 당시 오바마 고문들은 총선을 위한 결정적인 기금 마련 이점에 대해 개인적으로 이야기했습니다. 재선 캠페인, DNC 및 오바마 측근이 설정한 외부 그룹의 웹을 결합하여 7억 5천만 달러, 10억 달러 이상을 모금할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GOP를 묻어라.

이것은 여전히 ​​일어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오바마의 모금 활동은 많은 민주당원들이 기대하거나 예상했던 것만큼 강력하지 않았습니다. 민주당원에게 더 큰 문제는 공화당원, 특히 선두주자 Mitt Romney가 승리할 경우 부유한 사업가와 그들의 편리한 슈퍼 PAC 덕분에 대통령 정치 역사상 가장 많은 기금 마련을 할 수 있다는 징후가 있다는 것입니다.

최신 수치를 보십시오. Romney, RNC 및 그의 동맹이 운영하는 슈퍼 PAC는 2011년 Obama 동안 총 1억 7,570만 달러를 모금했으며 DNC와 그의 동맹이 운영하는 슈퍼 PAC는 2억 930만 달러를 모금했습니다. 보유하고 있는 현금에 관해서는 오바마가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결정적인 것은 아닙니다. 9,600만~6,350만 달러입니다.

이것은 슈퍼 PAC American Crossroads와 자매 비영리 그룹 Crossroads GPS를 고려하지 않은 것입니다. 이 그룹은 선거 기간 동안 최대 2억 4천만 달러를 모금할 계획입니다. 이번 주기에 다양한 보수 단체. 공화당이 실제로 오바마를 능가할 수도 있습니다.

오바마의 경제 정책에 좌절한 부유한 사업가들은 그를 물리치기 위해 많은 동전을 뱉어내고 있습니다. 이것을 고려하십시오. Priorities USA Action은 지금까지 100만 달러 이상을 기부한 두 명의 기부자에게만 태그를 달았습니다. DreamWorks 임원인 Jeffrey Katzenberg와 Service Employees International Union. Pro-Romney 슈퍼 PAC 복원 우리의 미래는 10에 태그를 지정했습니다. 그리고 대규모 기금 모금 시즌이 이제 막 시작되었습니다.

Zachary Abrahamson과 Dave Levinthal이 이 보고서에 기여했습니다.


게이츠: 나는 항상 핵 합의가 이란을 바꿀 것이라는 오바마의 생각은 과장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그가 지금 말을 꺼낸 이유는 무엇입니까? 이제 거래가 성사된 지 오래입니다. 겁쟁이. “Gates: 나는 항상 핵 합의가 이란을 바꿀 것이라는 오바마의 생각은 무리라고 생각했습니다” David Rutz, Washington Free Beacon, 2016년 5월 15일(Todd 덕분에):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은 항상 대통령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의 생각은…


버락 오바마 2012년 대선 캠페인

NS 2012년 버락 오바마 재선 캠페인, 2011년 4월 4일 United States의 44대 대통령이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3] [4] 그의 러닝메이트인 Joe Biden 부통령과 함께 [5] Barack Obama가 반대했습니다.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Mitt Romney와 다른 정당의 다양한 [6] [7] 소수 후보의 총선. 선거는 2012년 11월 6일 화요일에 있었습니다.

오바마의 선거 운동 본부는 시카고에 있었고 Jim Messina와 David Axelrod와 같은 그의 성공적인 캠페인  � 구성원이 직원으로 돌아왔습니다. [8] 발표 당일 캠페인에서는 오바마 지지자들이 재선을 위해 조직하는 모습을 담은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6] 더 가디언 신문은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홍보용으로 사용한 최초의 미국 대통령 재선 캠페인이라고 언급했다. [7]

Federal Election Commission에 따르면 2011년 초부터 2012년 6월 30일 사이에 오바마 캠페인과 지지자들은 약 4억 달러를 지출했습니다. [9] 오바마는 51.06% 대 47.21%의 차이로 재선 입찰에서 승리했습니다. [10] 1944년 Franklin D. Roosevelt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이후로 민주당 대통령이 선거인단 과반수와 51%가 넘는 인기표를 두 번 얻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11]


미국 정부에서 사용 [ 편집 | 소스 편집 ]

배경 [ 편집 | 소스 편집 ]

표적 살해는 전 세계 정부에서 사용되어 왔으며 미국과 이스라엘에서도 자주 사용되었습니다. ⎪] ⎫]

유엔 헌장 제2(4)조는 한 국가가 다른 국가에 대해 무력을 행사하거나 위협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표적 살인이 합법인지 여부에 대한 문제에는 두 가지 예외가 있습니다. (1) 호스트 국가의 동의 및 (2) 무력 사용이 무력 공격 또는 임박한 위협에 대응하여 자위적이며, 호스트 국가가 적절한 조치를 취할 의지가 없거나 수행할 수 없는 경우. 표적 드론 공격의 합법성은 구별, 인간 비례, 군사적 필요성의 기본 원칙을 포함하여 국제 인도법(IHL)에 따라 평가되어야 합니다. ⎬]

"평화에 대한 위협, 평화의 파괴 및 침략 행위에 관한 행동"을 규정하는 유엔 헌장의 일부는 제7장(39-50조)이며, 이는 안전보장이사회가 다음을 수행하도록 요구합니다. 평화에 대한 위협을 결정하고 평화를 유지하거나 회복하기 위해 취해야 할 조치를 결정합니다. 제51조는 유일한 예외를 언급하고 있다. 유엔 회원국은 “유엔 회원국에 대해 무력 공격이 발생하는 경우 안전보장이사회가 국제 평화를 유지하고 국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때까지 개인 또는 집단 자위권이 고유한 권리를 가진다. 보안." ⎭]

전술은 그 적용의 법적 근거, 누가 적절한 "적중 목록" 대상에 해당하는지, 전술이 사용되기 전에 어떤 상황이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 복잡한 질문을 제기합니다. 테러를 줄이는 합법적인 정당방위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부터, 적법 절차가 없고 더 많은 폭력을 유발하는 초법적 살인이라고 하는 사람들까지 다양한 의견이 있습니다. 사용된 방법에는 AH-64 아파치 공격 헬리콥터(이스라엘)에서 헬파이어 미사일을 발사하거나 프레데터 또는 리퍼 드론(무인, 원격조종 비행기), 휴대폰 폭탄 터뜨리기, 장거리 저격수 사격 등이 있다. 미국(파키스탄과 예멘)과 이스라엘(서안 지구와 가자지구)과 같은 국가들은 알카에다와 하마스와 같은 단체의 구성원을 살해하기 위해 표적 살해를 사용했습니다. ⎪]

하버드 법대 교수인 가브리엘라 블룸(Gabriella Blum)과 필립 헤이만(Philip Heymann)에 따르면 표적 살해 작전은 테러를 범죄로 다루는 것과 테러를 전쟁으로 다루는 것 사이의 긴장을 증폭시킵니다. 법 집행 전략을 추구하는 정부는 개인의 유죄를 처벌하며, 이는 피고인이 적법 절차 보장의 보호를 받는 법원에서 입증되어야 합니다. 반면에 전쟁 중 정부는 치명적인 무력 사용에 대한 완화된 평시 제약을 이용해야 할 법적 의무가 있습니다. 적의 전투원은 그들이 유죄이기 때문에가 아니라 적대적인 당사자의 잠재적으로 치명적인 요원이기 때문에 표적이 되고 살해됩니다. 사전 경고가 필요하지 않으며 체포 또는 체포 시도가 필요하지 않으며 적군의 사상자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이 법적으로 요구되지 않습니다. 이러한 내재된 긴장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표적 살해(대개 공습에 의한 국가 영토 밖에서 알려진 테러리스트의 고의적 암살)를 대테러 전략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삼았습니다. 따라서 미국은 전쟁 패러다임 하에서 테러리스트 살해를 정당화했습니다. "대테러를 위한 전쟁 패러다임을 사용함으로써 정부 변호사는 테러리스트에 대한 치명적인 공격을 금지된 암살과 구별하고, 군대에 의해 여행하는 동안 일본 제독 야마모토 이소로쿠(Isoroku Yamamoto)의 논쟁의 여지가 없는 표적 살해와 마찬가지로 적 전투원에 대한 합법적인 전장 작전으로 정당화할 수 있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중 비행기." ⎲]

드론 공격을 정당화하기 위해 제안된 국내 입법 기반은 테러리스트에 대한 군사력 사용 승인(AUMF)으로, 2001년 9월 11일 이후 정확히 1주일 후에 양원의 공동 결의안이 통과되었습니다. 대통령은 "2001년 9월 11일에 발생한 테러 공격을 계획, 권한 부여, 자행 또는 지원했다고 판단하는 국가, 조직 또는 개인에 대해 모든 필요하고 적절한 무력을 사용하거나 그러한 조직 또는 개인을 은닉"할 수 있습니다. ⎬]

2010년 초,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승인으로 Anwar al-Awlaki는 CIA(Central Intelligence Agency)의 표적 살인에 대한 승인을 받은 최초의 미국 시민이 되었습니다. Awlaki는 2011년 9월 드론 공격으로 사망했습니다. ⎳] ⎴] ⎵]

2008년에서 2010년 사이에 미국 무인 항공기에 의해 500명의 "투사"가 살해된 것을 분석한 로이터 보고서에 따르면 사망자 중 8%만이 중급 조직자 또는 지도자였으며 나머지는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보병이었다. ⎶]

전투 드론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입장 [ 편집 | 소스 편집 ]

—John O. Brennan의 2012-04-30 연설에서 "대통령의 대테러 전략의 윤리와 효율성" ⎷]

2012년 4월 30일 윌슨 센터 ⎸]에서 열린 "대통령의 대테러 전략의 윤리 및 효율성"이라는 제목의 연설에서 국토 안보 및 대테러 담당 대통령 보좌관인 John O. Brenna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미연방정부가 전투용 드론을 이용해 알카에다 조직원을 살해한 사건. 존 브레넌(John Brennan)은 미국 정부가 알카에다의 선택된 구성원을 살해하기 위해 드론을 사용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습니다. ⎼]

그는 국내법과 국제법의 관점에서 드론의 사용을 정당화했습니다. 국내법과 관련하여 Brennan은 "국내법의 문제로 헌법은 대통령이 임박한 공격 위협으로부터 국가를 보호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9.11 공격 이후 의회에서 통과된 군사력 사용 승인(AUMF) "대통령이 9/11에 책임이 있는 국가, 조직 및 개인에 대해 "필요하고 적절한 모든 무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합니다. 알카에다에 대한 군사력 사용을 아프가니스탄으로 제한하는 AUMF는 없습니다." 그리고 그는 추가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국제법의 문제로, 미국은 9/11 공격에 대응하여 알카에다, 탈레반 및 관련 세력과 무력 충돌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우리 고유의 국가적 자위권에 부합하는 무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목적으로 원격 조종 항공기의 사용을 금지하거나 활성 전장 밖에서 적에 대해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는 국제법은 없습니다. 적어도 관련 국가가 위협에 대해 조치를 취하는 데 동의하거나 조치를 취할 수 없거나 꺼려할 때." ⎷]

이 연설은 오바마가 CIA와 미국 합동특수작전사령부(JSOC)가 신호 요격, 인적 자원 및 공중 감시를 통해 탐지되는 행동 패턴인 정보 "서명"만을 기반으로 목표물에 발포하도록 승인한 지 며칠 만에 나온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중요한 요원의 존재 또는 미국의 이익에 반하는 음모를 나타냅니다. 이전 규칙에 따르면 CIA와 미군은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비밀 CIA 및 JSOC 목표 목록에 있는 알려진 테러리스트 지도자에 대해서만 드론 공격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

Brennan의 정당화는 미 국무부 수석변호사 해롤드 고홍주, 미 법무장관 에릭 홀더, 미 국방부 법무장관 Jeh 등 미 고위 관리들의 발언에 근거한 것이다. 존슨(Johnson)과 오바마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이른바 '뜨거운 전장(hot battlefields)' 밖에서 드론 사용을 옹호했다. ⏃]

2011/2012년에는 존 브레넌 백악관 대테러 국장을 중심으로 백악관에 있는 사람들의 손에 권력이 집중되도록 전쟁터 밖의 목표물을 선택하는 과정이 바뀌었다. 새로운 계획에 따라 Brennan의 직원은 잠재적인 대상 목록을 작성하고 매주 백악관 회의에서 국무부와 같은 과거 기관의 이름을 실행합니다. ⏄]에 따르면 뉴욕 타임즈, 오바마 대통령은 살해 또는 체포를 위해 테러리스트를 지정하는 일급 비밀 프로세스의 주도권을 쥐고 치명적인 행동 승인에 대한 최종 결정을 유보하고 예멘, 소말리아 및 파키스탄의 모든 공격에 서명합니다. ⏅]

오바마 행정부에서 무인 항공기 프로그램이 강화되면서 표적 살해 작전에 대한 미국 의회의 감독이 증가했습니다. 한 달에 한 번 하원 및 상원 정보위원회 직원 그룹은 최신 무인 항공기 공격의 비디오를 시청하고 각 무인 항공기 공격을 정당화하는 데 사용 된 정보를 검토하고 때로는 전화 도청 및 다음과 같은 사후 증거를 조사합니다. 누가 맞았는지에 대한 CIA의 평가. CIA 무인 항공기 공격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하원 및 상원 정보 위원회에서 사용하는 절차는 주로 CIA가 주장한 대로 정확하다는 것을 확인하기로 결정한 Dianne Feinstein 상원 의원의 요청에 따라 설정되었습니다. 파인스타인은 2011년 5월 오사마 빈 라덴을 사살한 습격 이후 거의 주목받지 못한 논평에서 "그것은 처음부터 나의 관심사였다. 나는 이 노력이 확립될 것을 요청했다. 그랬다. 매우 조심스럽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Feinstein은 감독이 일반적으로 어떻게 작동하는지 설명했습니다. 파인스타인은 지난 5월 한 칼럼에 답장으로 보낸 서한에서 "모든 파업 직후 주요 세부사항이 담긴 통지를 받고 이러한 작전에 대해 정기적인 브리핑과 청문회를 갖는다"고 썼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드론 공격에 대한 감독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위원회 직원은 파업 기록을 검토하고 합법성, 효과성, 정확성, 외교 정책 영향 및 비전투원 사상자를 최소화하기 위한 주의를 포함하여 프로그램의 모든 측면에 대해 질문하기 위해 28개월에 걸친 심층 감독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의회 위원회가 무언가에 반대하는 경우, 의원들은 비공개 수사 청문회에서 증언하도록 CIA 지도자들을 호출할 수 있습니다. 만족하지 않으면 CIA의 행동을 제한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습니다. ⏆]

드론 공격에 대한 의회의 비판은 드물었다. 그러나 2012년 6월, 민주당원 2명을 제외한 26명의 의원이 오바마에게 서한에 서명했습니다. 이 서한에서 미국은 테러 활동에 연루되었음을 암시하는 행동 패턴에 맞는 무장한 남성을 공격하는 이른바 서명 파업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한때 흔했던 파키스탄에서는 서명 공격이 억제되었지만 2012년 오바마는 미국을 목표로 삼는 알카에다 계열사가 남쪽에 안전한 피난처를 마련한 예멘에서 CIA에게 공격을 수행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했습니다. 의원들은 서명 공격이 민간인을 죽일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들은 "우리의 드론 캠페인에는 이미 투명성, 책임성 또는 감독이 거의 없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CNN 국가안보 분석가인 Peter Bergen에 따르면 부시 행정부는 알카에다의 중요한 구성원을 살해하는 데 중점을 두었지만 오바마 행정부 동안 전투용 무인 항공기 사용은 점점 더 탈레반 보병 살해에 초점을 맞추는 조용하고 예고 없는 변화를 겪었습니다. Berge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무인기 공격의 표적을 확인할 수 있는 한, 부시 행정부에서 알카에다 조직원은 탈레반 표적의 40%에 비해 전체 무인 항공기 표적의 25%를 차지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에서는 8%에 불과했습니다. 목표의 50%가 조금 넘는 탈레반 목표에 비해 알카에다였습니다." ⏇]

2012년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할 가능성에 직면한 오바마 행정부는 선거를 몇 주 앞두고 무인 드론에 의한 테러리스트 표적 살해에 대한 명시적 규칙을 개발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여 새 대통령이 명확한 기준과 절차를 계승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미국의 드론 정책을 성문화하는 작업은 2011년 여름에 시작됐다. 익명의 한 미국 관리는 "지레가 더 이상 우리 손에 있지 않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무인 항공기 공격의 적절한 한계에 대한 지속적인 토론과 함께 오바마는 후임자에게 "비정질" 프로그램을 남기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Mitt Romney가 이겼다면 1월까지 서두르게 완료할 수 있었던 노력이 이제 좀 더 여유로운 속도로 마무리될 것이라고 관계자가 말했다. "우리가 해야 할 일 중 하나는 법적 구조를 마련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의회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내가 통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대통령도 통제할 수 있습니다. 오바마는 "우리가 내리는 결정의 일부 조건에 대해 우리가 무인 무기를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감독 확인과 함께 법적 구조, 절차를 만드는 것은 나와 내 후임자들에게 한동안 도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와."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드론이 정책 입안자들에게 가하는 강력한 유혹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어쩔 수 없이 번거로운 보안 문제를 어떻게든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외진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

에 의해 제기된 소송에 대한 응답으로 뉴욕 타임즈 드론 프로그램의 법적 근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기 위해 정보 자유법을 사용하려는 미국 시민 자유 연합(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2012년 12월 말 미국 지방 법원 판사 Colleen McMahon은 해외 테러 용의자를 죽이기 위해 드론을 사용하는 것을 정당화하는 법적 의견. 행정부의 법적 근거를 더 자세히 공개하면 "(그 이전의 고문과 같이) 여전히 뜨겁게 논의되고 있는 전술에 대한 현명한 토론과 평가를 허용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McMahon은 정보 자유법이 그녀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그러한 투명성을 요구합니다. ⏉] ⏊]

2013년 5월 22일자 미국 상원 법사위원회 위원장인 패트릭 J. 리히(Patrick J. Leahy) 미국 법무장관에게 보낸 편지에서 에릭 홀더(Eric Holder) 미국 법무장관은 "미국은 외국에서 전투용 드론으로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적었다. 알 카에다 또는 그 관련 부대의 고위 작전 지도자로서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 미국인 살해 계획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는 사람: (1) 미국 정부는 철저하고 신중한 검토 후 개인이 미국에 대한 폭력적인 공격의 임박한 위협 (2) 포획이 가능하지 않으며 (3) 해당 전쟁 원칙에 부합하는 방식으로 작전이 수행될 것입니다." 2013년 5월 "미국 이외의 대테러 작전 및 적대 행위가 활발한 지역에서 무력 사용에 대한 미국 정책 표준 및 절차"라는 제목의 대통령 정책 지침에서 미국 정부는 전투 드론에 의한 치명적인 무력 " 미국인에 대한 공격을 방지하거나 중지하는 데에만 사용되며, 그때에도 체포가 불가능하고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다른 합리적인 대안이 없는 경우에만 사용할 것입니다." 또한 미국 정부는 다음과 같은 전제 조건이 충족되는 경우에만 적대 행위가 활발한 지역 외부에서 치명적인 무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선언했습니다.

  • 첫째, 살상력 사용에 대한 법적 근거가 있어야 합니다.
  • 둘째, 미국은 미국인에게 지속적이고 임박한 위협을 가하는 목표물에 대해서만 살상력을 사용할 것입니다.
  • 셋째, 치명적인 조치를 취하기 전에 다음 기준을 충족해야 합니다.
  1. 테러 표적이 존재하는 것이 거의 확실함
  2. 비전투원이 다치거나 죽지 않을 것이 거의 확실함
  3. 수술 당시 포획이 불가능하다는 평가
  4. 조치가 고려되는 국가의 관련 정부 당국이 미국인에 대한 위협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없거나 해결하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
  5. 미국인에 대한 위협을 효과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다른 합리적인 대안이 없다는 평가.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013년 5월 23일 국방대학교에서 열린 대테러 연설에서 전투용 드론에 대해 언급했다. "미국의 공습으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것은 어려운 사실입니다. "이러한 죽음은 우리를 괴롭힐 것입니다. 그러나 총사령관으로서 저는 이 가슴 아픈 비극을 대안과 비교해야 합니다. 테러 조직에 맞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훨씬 더 많은 민간인 사상자를 초래할 것입니다." 오바마는 미국이 "알카에다, 탈레반 및 관련 세력과 전쟁 중"이기 때문에 드론 사용을 옹호했습니다. 오바마에 따르면 테러리스트들이 거점을 확보하는 것을 막기 위해 드론이 배치될 것이지만, 임박한 위협이 있는 경우에만 민간인이 피해를 입지 않고 "거기에 있는" 표적 테러리스트를 "거의 확실하게" 잡을 희망이 없습니다.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다른 정부가 없습니다." 파업은 결코 징벌적이지 않습니다. 유엔 인권 및 대테러 특별보고관 벤 에머슨 QC는 전 세계에서 민간인 사상자를 내고 국제인도법을 위반했을 수 있는 드론 공격 33건을 확인한 보고서에서 미국에 촉구했다. 법적 및 사실적 문제에 대한 입장을 더욱 명확히 하기 위해 ... 치명적인 역외 반테러 작전과 관련된 정보의 기밀을 최대한 해제하고 원격 조종 장치를 사용하여 가해진 민간인 사상자 수준에 대한 자체 데이터를 공개합니다. 사용된 평가 방법론에 대한 정보와 함께 항공기." 휴먼라이츠워치는 예멘에서 오바마 행정부가 인정한 것보다 더 많은 민간인이 사망했다고 밝혔고, 국제앰네스티는 파키스탄에서 드론 공격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케이틀린 헤이든 백악관 대변인은 보고서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지만 이메일 성명을 통해 "대통령이 강조했듯이 원격 조종 항공기를 포함한 치명적인 무력 사용은 최고 수준의 주의와 주의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 ⏗]


오바마, 마약 부족에 대처할 계획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을 괴롭힌 약품 부족은 의료 제공자들에게 중대한 도전이 되고 있습니다. 오바마 행정부는 새롭게 공개된 프로그램을 통해 공급에 대한 추가 충격을 방지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월요일에 그의 고위 고문들이 미국 전역의 의료 서비스 제공자들을 괴롭히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행정 명령을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뉴욕 타임즈(New York Times)의 보고서에 따르면 대통령 명령은 식품의약국(FDA)에 특정 의약품의 잠재적인 부족에 대한 보고를 확대하고 해당 의약품의 생산을 시작하거나 변경하기 위한 신청서 검토를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명령했습니다.

또한 Obama' 행정 명령은 FDA 관리가 의약품 제조업체 간의 가격 담합 가능성에 관해 법무부와 정보를 공유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점점 더 많은 수의 의사들이 의약품 부족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여 많은 의약품의 가격을 상승시켰습니다. 타임즈에 따르면 이는 1985년 이후 FDA의 운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대통령의 첫 행정명령이다.


아메리카 웨이크업

'오바마 행정부에서 가장 위험한 인물'로 불리는 캐스 선스타인(오바마 행정부의 규제 황제)의 부인 사만다 파워가 외교정책의 핵심 인물로 떠올랐다.

2011년 3월 파워는 오바마에게 리비아에 대한 군사 개입을 승인하도록 설득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이 문제에 대한 강국의 조언은 국제 사회가 주권 국가의 내정에 개입하도록 장려하는 "보호 책임"(R2P)으로 알려진 교리를 오랫동안 옹호한 것과 일치합니다. 집단 학살, 전쟁 범죄, 반인도적 범죄 또는 인종 청소. 이 교리의 세계 최고의 옹호자인 GCRP(Global Center for Responsibility to Protect)는 George Soros의 Open Society Institute에서 자금을 지원합니다. 국제 위기 그룹(International Crisis Group)의 명예 회장이기도 한 Power 및 GCRP 자문 이사인 Gareth Evans는 R2P 원칙을 함께 옹호한 여러 행사에서 공동 기조 연설을 했습니다.

지난 몇 주 동안 이 철학은 가장 권위 있고 진보적인 언론에서 “오바마 독트린”이라고 선전했습니다.

우리의 우려는 오바마, 유엔 또는 모든 국가가 이스라엘이나 다른 국가를 침략하기 위한 핑계로 이 동일한 근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트레칭에 대해 이야기하십시오. 리비아와 이스라엘의 침공을 정당화하는 데 사용된 동일한 철학??

UN과 국제 외교 정책계에서 소용돌이치는 이 R2P 개념이 언젠가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 가자지구, 레바논에서 오는 공격으로부터 대응해야 할 때 이스라엘에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상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스라엘의 군사 침공을 촉구하는 유튜브 영상의 Samantha Power: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나요? 미국의 외교 정책을 "국제 사회"에 아웃소싱하려는 경향이 있는 대통령에 대한 파워의 영향력과 핵심 역할의 등장은 이러한 우려를 더욱 고조시켜야 합니다.


바이너리 너머

26 지금쯤이면 오바마의 인종을 둘러싼 담론의 핵심은 진정성의 문제이며, 우리가 이색적인 인종화를 건설적으로 비판하기를 희망한다면 그러한 단일체 개념의 기교를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분명해야 합니다. 오바마가 자신의 인종, 민족성 또는 조상의 역사에 대해 주어진 측면을 수행하는 방식은 개인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각 그룹의 구성원으로서 그를 다소 "진정한" 것으로 만들지 않습니다. 오히려, 그것이 의미하는 바는 그의 "검은색"이 자신의 명령에 따라 불안정해지고 실제로 모든 "검은색"이 단일체 식별자로서 지속적으로 불안정해짐에 따라 아마도 단일체의 진정성 개념이 완전히 소멸될 것이며 "진정성"이 번성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것은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이 일방적으로 스스로를 '하나의 민족'이나 동질적인 '흑인 공동체'라고 생각한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반대로, Pew Research Center의 2007년 보고서에 따르면, 아프리카계 미국인의 3분의 1 이상이 미국의 흑인 인구가 더 이상 독신이 아니라고 의심합니다(Hollinger 2008, p. 1034). Hollinger가 지적했듯이 오바마 후보, 그리고 현재 대통령직은 “정체성 정치에 대한 광범위한 도전”이었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그 중심에는 컬러 라인의 중요성, 특히 흑색 자체의 중요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점차 확산되고 있습니다(2008, p. 1033). 이것은 흑인이 더 이상 미국에서 인종 차별적 학대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어떤 식으로든 제안하는 것이 아니며, 흑인이 정치적 연대와 반인종주의적 행동을 동원하는 실행 가능하고 중요한 도구가 아니라는 것을 암시하는 것도 아닙니다. 실제로, 오바마의 대통령직은 본질적인 "진정한"흑인에 대한 오래 지속되는 감각에 대한 도전을 동시에 제시하기 때문에 특정 정치적 및 비판적 프로젝트에 대한 "진정성"을 감소 또는 강화하기 위해 흑인이 동원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합니다.

27 누군가는 오바마가 옹호하는 보편화된 민족주의―사람들이 민족주의로 통합하기 위해 본질적인 이데올로기적 정체성을 버리는―은 적어도 그 의도에서 에두아르 글리상의 관계의 시학과 유사한 것을 옹호하려는 그의 시도라고 주장할 수 있다. 결과에 없는 경우. 인종화에 대한 오바마의 태도와 마찬가지로 Glissant는 반본질주의자로서 정체성이 종종 이데올로기로 합쳐짐에 따라 정체성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데 열심입니다. 대신 Glissant의 이론은 의미가 관계의 순간, 즉 다양한 민족과 문화가 밀접하게 만나고 얽히는 순간에만 개발된다는 주장에 근거합니다. 글리상의 시학은 관계의 실천이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을 여는 순간에 동원된다. 그의 보편화된 민족주의에서 오바마 역시 분열적인 인종화를 불안정하게 만들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러나 민족주의를 균질화된 "미국성"을 낳는 수단으로 밀어붙이고 비생산적인 차이로 간주되는 것에 뿌리를 둔 정체성을 불안정하게 만들려고 시도함으로써 그는 분명히 포스트 바이크로마틱 인종화에 대한 비판적 관여에 열려 있지 않습니다. 다시 말해서, 오바마는 인종에 대한 비판적 토론에 참여하지 않음으로써 이색성 이후 인종화와 그것이 제공할 수 있는 가능성의 시학에 대한 비판적 토론을 금지합니다.

28 While he may not be ready or willing to rhetorically advocate for such expansive possibilities in which we make cultural space for transformative meaning-making, Obama’s identity in and of itself, examined beyond bichromatic racialization, allows for the identity rupture that Glissant’s poetics are suggestive of. Glissant's poetics of relation is in line with the way black immigrant critics and scholars ─ such as Chude-Sokei, Benjamin Akande, and Patterson ─ see one potentiality of Obama’s hybrid identity functioning. As evidenced by Saidiya Hartman’s project in Lose Your Mother, much critical attention has been paid to African Americans in Africa, but little sustained attention has been paid to Africans in America. These aforementioned critics are striving to change this and to bring an awareness of the impact Africans, and other black immigrants, have in America.

  • 1 In the late 1990s, Thelma Golden, the curator of the Studio Museum in Harlem, New York, coined the (. )

29 Thus, we begin to see what “postracial” could mean in a broader conceptualization. I would like to address and extend the arguments of these critics to suggest, what if postracial, reconsidered as post-bichromatic racialization, could mean “post-black?”1 To clarify, with the advent of increased immigrant blacks moving to the United States, and the election of Obama as a successful second-generation immigrant whose blackness is derivative of African, not African American ancestry, are we moving past an era, nationally, in which “blackness” is considered primarily synonymous to “African American?” What if postracial, reconfigured as post-racialization, could mean both exploding bichromatic racialization, as well disrupting a dominant African American claim to “authentic blackness?” In other words, what if the election of Obama as the first “black” president opens up a discourse of broadening the idea of “blackness” to include black immigrants, thereby reconfiguring the discursive meaning of “blackness” in an American context?

30 In his 로스앤젤레스 타임즈 article “Shades of Black” Chude-Sokei sees Obama’s hybrid identity, and the conversation it has the potential to engender, as an opportunity to disrupt dominant American bichromatic racialization (2007). Additionally, Chude-Sokei argues, it has the potential to disrupt the specific project of black American exceptionalism, in which blackness is synonymous with “African American.” 그는 다음과 같이 씁니다.

31 Chude-Sokei sees Obama’s non-African American-derived blackness as presenting a specific “challenge to conventional (i.e. American) racial and cultural categories” (2007). This challenge is necessary to engender a post-bichromatic racialized discourse, which in and of itself is necessary to allow more complex epistemological understandings of various selves and cultures in our transforming nation. Chude-Sokei suggests that by allowing a discourse of non-American conceptions of race to flourish, “a challenge to African Americans' cultural dominance, racial assumptions and politics [can’t] be far behind.” This is a critical move in the development of post-bichromatic racialization, which depends not only on disruption of external racialization, but internal as well (Chude-Sokei 2006, p. 16). Thus, increased attention to the cultural and historical significance of immigrant blackness might allow for something akin to post-bichromatic racialization. In other words, we are not moving into a colorblind era, but into a more culturally variegated color-conscious era. We are moving into an era beyond bichromatic racialization and the coterminous dominant American claims to racial authenticity.

32 In general, minorities comprise more than one-third of the United States population. Additionally, the latest census statistics from 2010 show that there are 40 million foreign-born citizens living in the United States. Studies show that most immigrants quickly “Americanize,” and, regardless of their mother tongue, almost all immigrants adopt English as their first language and assimilate to American culture, particularly in the cases of second-generation immigrants. This is not to suggest, however, that immigrants completely abandon their indigenous cultures, nor, of course, should they. In this sense of balance, they exemplify Wise’s suggestion of “illuminated individualism” meaning many immigrants recognize and “perform” their multifarious identities as both Americans and people of different cultures, backgrounds, and ethno-racial makeup simultaneously (2010, p. 153). No one then, immigrant or native-born, is simply an “American,” nor should anyone be solely defined by identity politics, if at all. Therefore we need a dialogue that moves beyond bichromatic racialization or universalized nationalism, because neither ideology reflects the complexity of subjectivities. Because of the damaging bichromatic hierarchy continually fostered in the United States, the roots of racism and identity politics run deep, and many voices, such as immigrants, have been silenced or left out of the conversation entirely.

33 In his essay “The Obama Generation: The Emergence of Africans in America,” Akande suggests “[Obama is] a representation of the African immigrant population in the United States, [that] has been quietly emerging all along.” In addition to Obama, he lists several prominent Africans in America, such as John Ogbu, Kwame Anthony Appiah, Wole Soyinka, Chinua Achebe, Hakeem Olajuwon, Joseph Addai, Gbenga Akinnagbe, and Akon. He writes, “The Obama Generation is a representation of African immigrants and their offspring, who are gradually establishing themselves as key players in the political, social, academic, and economic spheres of America. While their presence has been illuminated by the emergence of [Obama], their impact will continue for many years to come, regardless of this presidential election or any other” (2007).

34 As we see, Obama’s hybrid identity needs to function in productive manners because otherwise “blackness” will more than likely continue to be primarily understood as African American and serve to reify bichromatic racialization. Many of the black American leaders whom history and the collective consciousness have consecrated as distinctly “American” have in fact been “cosmopolitan” or “diasporic,” i.e. comprised of immigrant heritages and histories (as is the case, of course, for so many Americans). Although Chude-Sokei disagrees, Patterson argues that at one point in the mid-20th century these kinds of relational, diasporic interactions between various black peoples were inclusive to immigrants and were, often, highly productive socially, culturally, and politically (Chude-Sokei 2006, and Patterson 2007). Patterson suggests, however, that in recent years an American “nativism” has been reanimated, rendering immigrant identities unwelcome in an American context. Patterson writes, “this tradition has been eroded by a thickened form of black identity that, sadly, mirrors some of the worst aspects of American white identity and racism. A streak of nativism rears its ugly head. To be black American, in this view, one's ancestors must have been not simply slaves but American slaves” (2007). Thus, racialization remains a fraught, complex issue, and solicits a critique of simplistic postracial discourse.

35 While it is difficult to know exactly how a critical discourse of immigrant blackness might renegotiate or eradicate bichromatic racialization, scholars and critics continue to consider it with increased attention. By the very nature of Obama’s hybridity and its intrinsic post-bichromatic racialization, Obama represents a potential disruption of the dominant American articulations of racialization, and by extension, allows for the hope of a new discourse of the legitimacy of different iterations of blackness and their influence on the cultural composition of the United States.


Obama’s Budget Would Deepen Already Unprecedented Deficits

Everyone wants to know more about the budget and here is some key information with a chart from the Heritage Foundation and a video from the Cato Institute.

The President is responsible for submitting an annual budget to Congress and has the authority to veto legislation, including irresponsible spending. Most Administrations have run small but manageable deficits, but President Obama’s unprecedented budget deficits pose serious economic risks.


The new, improved Obama

22 Comments

Spot on but why are you hoping Netanyahu has a mind?

The Obama Administration made another foreign policy blunder by upgrading the diplomatic status of the PLO. Appeasing Iran is foolish, and giving a terrorist entity like the PLO more legitimacy is folly. President Obama mistakenly believes that by allowing the PLO to fly its flag, that it will behave like a civilized country. The PLO is not a peace partner, but an evil terrorist organization that incites Jew-hatred and brainwashes young Arabs with propaganda. And Prime Minister Netanyahu has not been similarly fooled, and will lead at the right time.

MRS Glick:
I respect your analysis greatly.
I agree with your analysis and concur.
I would prefer that Israel and the WEST was more honest and not POLITICALLY Correct. The PC issue has been cultivated through many years of brainwashing. We need to expose the TRUTH, but that is a battle that will include combating the very powerful communists that are in the KNESSET, the Congress and Parliament. Words are very powerful. The pen is mightier than the sword. The Muslims have been experts at it and they have tutored the Socialist / Communist / fascist well. Lets put the historic perspective on the issues we face.
POTUS Obama has been in favor of the Muslim agenda. He has used the Communist and Socialist powers to advance their causes. This is an assault and he will be remembered as he who ushered in the Mufti that the Muslims talk about. If things don’t become more Honest, then the West may be lost to the bloodbath of ISLAM.
Thank you for being you.
Sincerely,
Yihudit

Caroline you said it yourself “hope that Netanyahu won’t be similarly fooled” As an American who worries about what is going to happen to Israel. I can offer this, whatever you do, do not trust obama and his administration in anything they say or do. His (obama’s) track record proves he can’t be trusted with affairs of Israel….or the U.S.A. for that matter. Every time I hear obama or one of his cronies talk I remember this, fool me once shame on you, fool me twice shame on me.
Thank care, Dave

Obama has no trouble lying to Israel and the American people to achieve a photo-op that will help him with Americas Jewish voters.
Anyone who hasn’t learned not to listen to his words, but follow his actions, hasn’t been paying attention.
The Leftist media, in Israel and America, know though, they lie along with him and for him, to further their agenda to undermine Israel and America.
I hope G-d has reserved a special place in Hell for treasonous journalists.

Caroline,
Your insight and analysis of the positions of this President is absolutely correct. The facts are that this administration is guided by extreme ideaology regardless of the will of the people here, or the potential consequences for regional security in the middle-east.
It is a very troublesome time for many of us here in the United States. We’re concerned about the extreme radical political and ideaological views of this President. Many of us are also very concerned about the country’s stance toward israel, and the potential compromise of Israel’s security based on these extreme policies.
I am praying for the peace of Jerusalem, and for you personally as well. I have always admired your work. I believe that your voice has become the guardian of reason concerning the entire political spectrum in the middle-east as it pertains to Israel. I want you to know that many Americans support Israel regardless of the wreckless policies of this administration. Thank you for your tireless efforts to expose the truth.
Ray Turner
Kansas City, Mo.

What a great article! How long does it take for people to face reality: Obama is not a friend of Israel.

The continuing inconsistencies and vacillations in the White House towards the Middle East, are actually characteristic of just about everything the Obama administration involves itself with.
The problem can be summed up in two words, “Amateur Hour.” Obama and his advisors seem to only know how to campaign for office. No one in the White House has any administrative or managerial experience, and most of them seem entirely ignorant of anything outside the Washington Beltway. Thus it comes as no big surprise that they panic at a moments notice over the most trivial of issues like the Sherrod affair. Obama pressures the Palestinians to enter talks with Israel but at the same time signals them that it doesn’t matter by raising the Palestinians diplomatic status.
Obama personally insults and humiliates the Israeli Prime Minister and then complains Israelis dislike him because of his middle name.
It is very likely that Obama is simply incompetent to lead, and has surrounded himself with sycophants too weak and fearful to tell him so.

Shimon Peres and his colleagues at the Peres Center for Peace are probably behind this in some way.

Great column, however,Netanyahu is Obama’s poddle.
Benjamin

THE NEW, IMPROVED OBAMA
Caroline, bottom line is Obama is and has always been a liar and his creditability is zero.
He is for the most part nothing more than a Chicago, community organizing pamphlet distributing far left liberal, anti-Semite incompetent president.
His whole life is a lie and hopefully the American public, including the 80% liberal American Jews who support him will recognize him for what he is a joke.
A joke and a figure perpetuated by the liberal left George Soros and company, the secular progressives , liberal left media (Bush haters) .
He claimed he is a Christian and attended the radical Rev. Wright’s church, the church you need to be see at if you are a black Politian. While he embraces Islam he avoided the use of his middle name Hussein and he associated with characters the likes of Bill Ayers, an anti-American radical.
Now, do you in your wildest dreams believe you can trust Obama.
First of all, Israel needs to stop worrying about world opinion and do what Israel needs to do to protect her citizens and the territory of the Holy Land G-d provided for them.
Forget the two state solution, it’s out of the question. The Palestinians (former Jordanians and other Arab rejects) are no more that an anti-Semitic tool used by Hamas, Hezbollah, Syria all proxies of Iran and including Egyptian and Jordanian governments and we can’t leave out Saudi Arabia, all these so called friends of Obama have the worlds worst human rights violations.
Besides if you check you will find when G-d led the Jewish people back to the Holy Land there are no Arab radicals listed on the manifest.
Secondly, avoid any contact or discussions with Obama or any members of his administration.
Remember, November is only 4 months away and with the help of G-d/God and the sensible, conservative Americans the knuckle heads in both the house and senate will be removed.
A majority of Americans support Israel and recognize her as not only as a Jewish Sovereign State but likewise our only true and trusted ally in the ME, a democracy.
The new, improved Obama. Don’t take it to the bank.

Any clear eyed observer of Obama realized long ago that he is an ideologue whose only pragmatism lies in advancing his ideological agenda.
Of course he’s looking to create a de facto two-state ‘solution’, which bypasses any peace treaty and places Israel at even greater risk.
There is however one fatal flaw in that strategy.
It relies upon Israel continuing to defer to the US, in its foreign policy.
Should Israel awaken and tell the Obama administration to “go-pound-sand” however, willingly accepting the cut-off of US military and economic aid…a paradigm change in options available to Israel occurs.
“any state formed outside the framework of a peace treaty will be in a de facto state of war with Israel. Indeed, its legitimacy with the Palestinian people and other Arabs will be defined by its commitment to the eventual destruction of the Jewish state.”
That assessment is ‘spot on’ and, counter-intuitively presents a real opportunity… to an Israel that has thrown off the chains of political correctness with its subservience to US policy directives.
When a newly formed Palestinian state inevitably attacks Israel, a “no more bullshit” Israeli attitude would dictate a new doctrine…annexation of Gaza and the West Bank and expulsion of ALL Muslims from greater Israel.
Israel would express regret that the experiment in multi-cultural citizenship and living peacefully next to a Palestinian state hasn’t worked out but regrettably a state of war now exists and that, differences have proven to be irreconcilable and therefore a ‘divorce’ is now inescapable. Therefore and in the interests of long-term peace, ALL Muslims will have to leave greater Israel.
Voluntarily or otherwise with reparations only paid to those who leave voluntarily and peacefully.
When the world erupts in rage, Israel should announce before the UN that any sanctions placed upon Israel will result in severe financial repercussions for the West.
Specifically, the closure of the Strait of Hormuz.
Additionally, any military attack upon Israel by any nation will result in the “Islam Doctrine” being invoked, as well as the targeting of Iran’s and Saudi Arabia’s oil fields by nuclear cruise missile attack.
A nuclear Iran is not the only nation which can disrupt 40% of the World’s oil from reaching market…

As such, it represents a dangerous step that will encourage continued Arab hostility.
But that is exactly what Netanyahu needs. If Arabs stop appearing hostile then the pressure to give in and give up for peace becomes inexorable. Ergo, in order to maintain effective control over the heartland, the Arabs need to be kept in a state of hostility. That end is acheived by showing seeming weakness, seeming acquiescence, seeming willingness to give up, seeming appeasement. Fanning Arab hopes of eradicating Israel is the only preventive measure against the far more insidious and dangerous course Arabs can take, which is declaring peace and one man one vote.
As for obama, he is a Muslim, and so he relies on lies. There is nothing that will precipitate a war with the final result of Arab flight from the Holy Land faster than an Arab state “protected” by foreign troops. The former such occurrence was called the British Mandate, and we all know how that ended: Arab flight. So let Obama encourage the Arabs to loie to themselves the end is near. it only serves jewish interests.

Caroline, Any benefit of doubt I might have had about Obama’s true feelings toward Israel vanished with the upgrade of PLO status in the US. There has certainly been “change we can believe in”, but at what price. The US has lost it’s credibility with many nations and is the laughingstock of others. Can Netanyahu still be entertaining the vision that the US will come to Israel’s defense? For the sake of the future of the Jewish state I sincerely hope not because otherwise all might be lost.

Geoffrey a nation with self-respect would do as you suggest. With Israel it’s not going to happen.

Dear Ms Glick, Though we’ve not met I’ve been your neighbor on and off over the years during long stints in En Kerem– Walter Zanger’s my cousin Elihu Richter, a close friend. Hoping to make aliya but the academic market’s tough so I’m at Harvard for the time being as chair of Armenian, going to Israel as often as I can. An interesting subject these days! Anyhow your writing is absolutely fantastic & spot on. Posted this piece on Obama & the PLO mission on Facebook for pupils of mine entranced by this snake in the White House. Keep up the good work, and I hope I get to invite you for coffee in October (will be coming for the Irano-Judaica meeting)? God bless you and Shalom ‘al Yisrael!
James

Anyone who thought Obama saw the light after that election year dog-and-pony show would have to be an idiot. Obama hates Jews. There’s a long history to prove it. Jews better wake up to that reality, and fast.

The Jews in Israel are the last bastion of civilization on this planet. If Israel does not survive as a free Jewish state, the world civilization is doomed to eternal damnation. Remember, Mother Israel, Americans are your friends but the American President is your worst enemy.

I think some of the problem goes even beyond Obama’s “pragmatism” and “ideology.” Regardless of the technicalities about his physical birthplace, the fact remains that he spent his early formative years, including elementary school, being subjected to the same anti-American and anti-Jewish propaganda that his Indonesian and Kenyan classmates, playmates, and neighbors were subjected to. He’s on record as saying that he remembers the Muslim call to prayer as being “one of the prettiest sounds on earth in the evening.” In other words, he has an emotional and romantic attachment to Islam, to anti-Americanism (which he also got from his mother), and to anti-Judaism, an attachment rooted in his childhood memories. This is serious stuff.
So in a way, it almost doesn’t matter whether he’s “really” American-born or “really” a believing, practicing Muslim. (Notice that I say “in a way” and “almost”). The childhood-programmed emotional pull to hate America, Jews, and Christians – and to long for the “prettiest sound on earth” to be heard all over the land again – is strong enough to be dangerous.
I just wonder how Michelle will take to having to cover her arms once Shari’a is established here.

If the O plan is to accept a unilateral declaration of statehood by the PLO, Israel should put O on notice that any such declaration, absent a formal peace treaty, would be considered an act of belligerence and a declaration of war with full hostilities to commence immediately. Maybe it should be added that Israel will assert its rights under UN resolutions that mandate a joint resolution of the disputed territories and that any declaration of PLO statehood without mutual approval will be seen as a refutation of the UN guidelines and lead to immediate annexation of gaza and the west bank.
Either the PLO should play by the established rules, or Israel will play by the old rules of France, England, Russia, China, Spain, the US, and all the rest that ‘might makes right’.
Put O on notice that he is not the king of the world and there are consequences to unilateral declarations.
I think it is well past time that ISRAEL start making demands…